외국인 전용 카지노 그랜드코리아레져(GKL), 2년만에 가장 높은 월간 매출 기록

국내 외국인 전용 카지노 사업자인 그랜드코리아레저(GKL)는 지난 3월 매출액이 전월대비 334% 증가한 297억3000만원으로 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. 2021년 3월보다 400% 증가한 증가폭은 2022년 4월 1일부터 7일간의 자가 격리 해제 실시 이전이다. 5일 한국거래소 발표에 따르면 3월 매출은 279억3000만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9%, 461% 증가했다. EGM 매출은 전월대비 33% 증가한 18억8000만원으로 집계됐다.

3월에도 테이블 하락폭은 55% 증가한 1279억6000만원을 기록했다. 2022년 1분기 카지노 매출은 617% 증가한 462억9000만원으로 1분기 대비 503% 감소한 2885억5000만원으로 집계됐다. 그랜드코리아레져(GKL)는 서울에서 강남 코엑스와 강북 밀레니엄 서울 힐튼, 그리고 세븐럭 카지노 부산 롯데 등 3개의 카지노를 운영하고 있다. 앞서 4분기 모기업 주주 손실액은 343억8000만 원으로 전년 동기(327억1000만 원)보다 약간 넓고 3분기(234억1000만 원)보다 46.8% 많았다.

한편 4월 1일부터 바뀐 외국인의 입국 과정은 여행 목적 등의 단기체류 외국인의 경우는 한국 도착 후 1일차에 인천공항 코로나-19 검사센터나 의료기관에서 RT-PCR 검사를 받고 음성이어야 격리가 해제되며, 비로소 여행이 가능해진다.  외국인의 경우 검사 비용은 자부담이다. 비용은 기관마다 다르지만 7만-10만원 정도입니다.  외국인이 양성 판정을 받을 경우엔 7일간 시설격리되며 역시 비용은 자부담이다. 한국에 여행차 왔다가 코로나 확진을 받으면 일정소화가 쉽지 않고 비용이 많이 들게 된다. 외국인의 단체여행시에 유의해야 할 부분이다. 

4월 1일부터 비자면제 협정 국가 외국인일 경우 K-ETA (www.k-eta.go.kr)를 통해 입국할 수 있으며, 사이트에 접속해서 관련정보를 입국하고 1만원의 비용을 지불하면 된다